해    고    란?
해고되기 전 준비사항
유형별 해고사유
해고의 절차
부당해고 구제
상    담    실
 
 
HOME > 해고 > 해고되기 전 준비사항  
 
 
 

1.사전에 필요한 서류 확보하기

해고된 이후에는 회사의 출입이 자유롭지 못하므로 입증자료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발생합니다. 따라서 이후
부당해고에 대한 법적대응을 위해 다음과 같은 필요한 입증자료를 사전에 확보해 놓아야 합니다.

-근로계약서, 회사 취업규칙·인사규정, 노동조합원인 경우 단체협약 등 기본적인 자료
-인사위원회 출석통보서, 본인이 제출한 소명서, 징계통지서 등 인사조치와 관련된 제반 서류
-본인의 주장을 입증해 줄 진술서/확인서
-정리해고인 경우 회사매출실적·대상자 선정기록 등

2.사직서 제출하지 않기

근로자가 사직서를 제출하게 되면 사용자가 근로자의 의사에 반하여 해고한 것이 아니라 근로자가 자신의
자유의사로 퇴직한 것이 되어 해고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자진 퇴직으로 받아들여 질 수 있습니다.

3.해고에 이의를 제기하기

해고를 받아들일 것인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면 우선 해고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시는 편이
나중을 위해서 좋습니다. 이것은 나중에 해고에 대한 구제를 신청할 수 있는 가능성을 위해서 필요한 것입니다.

4.증인세울 사람 만들기

부당한 해고로 근로자가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하게 되면 회사에서는 다른 해고가 될 만한 사유를 들어 해고
하였다고 주장하거나 해고가 아니라 자진퇴직이라 주장할 것입니다. 예를 들어 결혼을 이유로 퇴직을 강요하지
않았고 근로자가 자진해서 그만두겠다고 한 것이라고 한다거나 월차휴가원을 낸 적이 없다고 한다거나,
경영해고의 경우 노조와 협조를 하였다고 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회사의 부당한 행위를 입증
해 줄 수 있는 증인을 확보해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.

 
       
 
국민노무법인(Gukmin Labor Attorney's corporation)
서울 영등포 양산로 19길 23-1 당산랜드 3층(당산동3가 396-20) 영등포구청역 2번 출구
TEL : 02-2671-0091(代) FAX 02-2671-0096
개인정보처리방침